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nodamen

박경호, 세월을 쌓다
높고 뾰족한 산 그리고 소나무와 꽃. 박경호 화백은 풍경을 그리고 있었던 것이 아닌 풍경이라는 자연의 소재를 활용하여 자신의 성정과 낭만을 그린 것이다. 몇 번의 간단한 붓질과 긁어내는 행위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 높이를 지탱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반복을 통해 물감(物感)의 공법을 이용해 그림에 세월을 쌓습니다. 미묘한 면의 겹치기는 사실상 평면인 그의 그림에 원근법이 있는 것처럼 착각을 일으키게 만드는 것도 그 점을 말해줍니다. 사생을 통해 자연과 교감하며 빛과 현장의 울림을 심상으로 재해석하여 화폭에 담았고, 이런 작품들은 시지각을 통해 우리에게 자연의 속살을 경험하는 행복감을 맛볼 수 있게 합니다. 박경호 화백의 작품을 통해 자연이 주는 행복과 추억을 만나보시기를 바랍니다.

전시 감상중

박경호, 세월을 쌓다

파트론 디지털 기획전

  • 섬으로 가는 선착장

    박경호

  • 귀로

    박경호

  • 기다림의 포구

    박경호

  • 산하메아리외설악추경

    박경호

  • 한산 섬마을

    박경호

  • 긴 긴 기다림

    박경호

  • 남도 섬마을

    박경호

  • 다도해 포구

    박경호

  • 남해 다도해 섬마을

    박경호

  • 산촌에 아침

    박경호

  • 천년의 아침

    박경호

  • 연락선이 떠난 항구

    박경호

  • 남해 섬마을

    박경호

  • 고운님 마중나온 산책로

    박경호

  • 빡빡머리 소년이 넘던 고갯길

    박경호

  • 태공들의 휴식처

    박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