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nodamen

감정을 마주하다, 박필준

전시중

파트론 디지털 기획전

  • 1
  • 13

박필준 인물 베일

`서울대학교 전시 기획 동아리 ‘암실’과 PATRON이 주목한 작가 박필준` 박필준 작가의 작품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감정을 숨기고 생활하는 것이 당연해진 현실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박필준 작가님의 작품 속 얼굴은 표정이 보이지 않도록 형태를 뭉개어 감정을 감춘 모습을 극대화합니다. 금색 베일은 감정을 감춘 모습을 다시 한번 감싸 숨겨버립니다. 우리가 사회를 살아가며 감정을 숨기는 것은 왜 당연해진 것일까요? 작가의 그림은 이러한 의문을 던지며 사람들에게 자신의 감정을 되돌아보게 합니다. 박필준 작가님의 전시를 통해 내면의 감정에 귀 기울여 보세요.

  • 내 작품도

    등록하고 싶다구요?

  • 내 작품을 파트론에 등록하고

    더 많은 관객을 만나보세요.

  • 지금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