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nodamen

동양 inside

전시종료

파트론 디지털 기획전

  • 5
  • 20

동양 하이퍼리얼리즘 서양화 정물화 한국

고영훈은 한국을 대표하는 극사실주의 화가입니다. 그는 2002년 처음으로 ‘달 항아리‘를 대중들에게 선보였습니다. 이 항아리 연작은 작가가 마음 속에 품고 있던 이상향을 그리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입니다. 작가는 보는 각도와 시간의 경과에 따라 변하는 항아리가 아니라 생각 속에 실존하는 항아리를 그리려했습니다. 어떤 항아리들은 경계가 흐릿하거나 겹쳐서 그려졌는데요. 이는 사물이 가지고 있는 실재적 성질을 초월한 이상적이고 보편적인 항아리를 표현하고자하는 욕망의 표현입니다. 또한 전통적인 모방의 틀을 벗어나, ‘실재의 재현‘을 표현하기 위한 고도의 장치이기도 합니다. 그리하여 눈으로 보는 대상은 인식 작용에 의해 이념화되며, 시공간을 초월한 ‘하나의 실재’를 그림에 담았습니다.

  • 내 작품도

    등록하고 싶다구요?

  • 내 작품을 파트론에 등록하고

    더 많은 관객을 만나보세요.

  • 지금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