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네비게이션 바로가기

nodamen

외설과 예술의 사이-황금빛의 에로티시즘, 구스타프 클림트 II

전시중

파트론 디지털 상설전

  • 2
  • 23

구스타프 클림트 Gustav Klimt 오스트리아 아르누보

저번 주의 클림트 전시에서 보았듯이 구스타프 클림트는 관능적이고 뇌쇄적인 그림으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누구나 그러듯이 그에게도 다른 모습이 있었겠지요? 이번 클림트 2차 전시는 약간은 낯설 수도 있는 그의 그림을 선보입니다. 우리의 시도처럼 박홍규의 책 『구스타프 클림트, 정적의 조화』에서는 에로티시즘에서 벗어나 클림트의 그림을 다시 봅니다. 바로 끊임없이 늘어나는 찰나의 시간, 무한한 정적을 그린 화가라고 그를 살색의 굴레에서 벗어나게 한 건데요, 이번 2차 전시에는 그의 말처럼 멈춰버린 시간 속에 잠들어 있는, 약간은 기괴한 느낌을 자아내는 풍경화와 당당한 자세로 관람자를 뚫어질 듯 쳐다보는 소녀, 푹신한 이불 속에 파묻혀 곤히 잠들지 않고 날카로운 시선으로 우리를 꿰뚫는 것 같은 아기를 그린 그림 등을 담았습니다. 지난 번 황금빛 향연에 분위기를 덥혔다면 이번에는 차분한 마음으로, 또 생경한 시선으로 그의 또다른 모습을 감상해보세요.

  • 내 작품도

    등록하고 싶다구요?

  • 내 작품을 파트론에 등록하고

    더 많은 관객을 만나보세요.

  • 지금 신청하기